MY MENU

알콩달콩 이야기

알콩달콩 통합본

제목
묵은 도복 호구를 정리하며
작성자
관장
작성일
2017.04.26
첨부파일0
추천수
7
조회수
229
내용
봄은 왔는데

오지 않는 사람

정들었던 사람

보고 싶은 사람

5년도 10년도 어제 같은데

 쌓인 먼지 털면서 희미하게 들어나는 

추억의 그림자들

아름다운 꽃씨되어 날아간 그 이름들

어느 광야에 꽃밭을 일구고 있나.

나는 아직도 여기 박혀 있는데.
7
0

게시물수정

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.

댓글삭제게시물삭제

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.